화장실등(욕실등) 전구형형광등을 이케아 LED전구로 교체했어요

어제 아일랜드 식탁 다이에 이어

오늘은 욕실등을 바꾸었다.


화장실에는 길다란 36W 짜리 형광등 램프가 2개 들어가는 등기구와

20W짜리 전구형 형광등 램프가 꼽힌 등기구가 천정에 박혀 있던디.

36W는 이름값을 하는지라 밝기가 참 밝은데 20W 짜리 전구형 형광등은 이게 뭐 어둠 그 자체이다.

이럴거면 왜 달아 뒀는지 모르것다.


그래서,이케아 간 김에 LED 형광등을 몇 개 사왔고

오늘 바꾸기로 결심 했다.



바로 저 놈이다.

처음에는 그냥 간단히 등만 바꿔질 줄 알았는데

등기구가 빠지질 않아 엄청 애 먹다 사진을 찍게 되었다.

그래서 천정은 열려 있는 상황. ㅋ





일단 천정으로 기어 올라

전구형 형광등을 빼고 LED램프로 먼저 바꾸었다.

그런데 LED전구가 형광등에 비해 엄청 짧은 숏다리에 무우다리 인지라... ㅠㅠ

천정 속만 훤해지더라니.. ㅋ





등기구가 열리지 않아

우여곡절 끝에 등기구를 밖으로 꺼냈다.





빼서 완전 분해 들어 갔다. ㅋ

우측의 바깥 커버를 힘을 줘서 당기면 빠지는 구조인데

어떻게 조립을 해 두었길래, 그렇게 용을 써도 안 빠졌냐.. ㅋ





어찌 되었건 간에

다리 짧으면 바짓단을 줄여야 하는 법 (아님, 걷어 입던가...)

등기구 를 접어 전구가 등기구 안으로 들어가게 만들었다. 





요로콤 말이다.





그리고,

이 걸쇠 두개가 등기구를 고정 & 지지해 주는 녀석들,





원상복구 !





마지막으로 등기구 커버를 꼽아 주었다.

그냥 각 잡고 밀어 넣으면 끝 !





전구형 형광등에 비해 두배는 훤해 졌다는 사실이

나를 기쁘게 하는구나. ㅎㅎ




아파트 순정 전구형 형광등은 20W

이케아 LED 전구는 7W


약 30%의 전력을 소비하니, 훨씬 밝은 분위기 속에 볼일을 보게 되었고, 전기 요금도 아껴주리라 생각하니

뿌듯했다.


집안의 등기구를 LED로 다 바꿔야 겠다.







-------------------


완결편을 추가 하였습니다.


http://richnam.tistory.com/316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

티스토리 툴바